[카테고리:] TEXT

  • 나에게 ibrik이 생겼다

    cezve라고도 한다. 터키식 커피 냄비를 일컫는 말이다. 모카포트를 사고 싶었는데 커피팟을 사러 들어간 매장에 비알레띠 제품이 없어서 꿩 대신 닭의 심정으로 세일하던 이브릭을 집어들었다(3만원 조금 안 했다). 집에 와서 유튜브로 어떻게 사용하는지 공부했는데 3일 째 타먹는 지금까지도 맛이 시원찮다. 열원이 인덕션이라 불조절이 안 돼서 or 계량을 안 해서 or 그냥 이게 원래 터키식 커피 맛인데…

  • 브리즈번 통신

    호주라는 아리송한 땅에 떨어진 지 어느덧 17일 째… 한국이었으면 물놀이 시동 걸었을 이맘때에(해운대보내줘시발…) 아침부터 후리스 주워입고 거실 탁자에 앉아 키보드를 두들기고 있다. 물론 여기는 일년 내내 온화한 기후를 자랑한다는 브리즈번이기에 한낮 온도는 20도를 넘나들지만 추위에 예민한 내 뼈는 이미 가을을 감지하고 아침저녁으로 겉옷을 요구하고 있다. 어제는 드디어 집을 구해 이사를 했다. 호주 와서 숙소만 4번…

  • 이 미친 세상에 어디에 있더라도 행복해야 해.. .

    윤덕원 씨는 수년 전 이렇게 부르짖었으나 이 미친 세상에 행복을 느끼는 사람들은 대부분 미친 세상의 공모자일지니 우울하고 정신이 병든 사람들에게 정이 갈 수밖에 없는 것이 자명한 사실이다; 1월에 자발적으로 약 끊고 병원에 발길을 끊은 뒤 이렇다 할 증세 없이 꾸준히 분노와 우울에 있어 평이한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그러면서 자각하게 된 것은 내 정신과적인 증세의 유발…

  • 누가 문을 여는 생각만 했었어

    이사킥의 다소낮음을 차에서 따라부르다 이 가사 참 기똥차다는 생각이 들었음. 누가 문을 여는 생각만 했었다는 이 한 문장이… 2월에 내가 무엇을 했냐면.. . 아 그리고 허새로미 선생의 외신읽기 클래스도 신청해 보았음. 또 인후염을 앓아 어제부터 약을 먹는데 차도가 없음… 이제정말담배끊고광명찾겠습니다…

  • 건강하시기를.

    황정은이 오랫동안 마지막 인사로 써온 말이라고 한다. 존나게 상투적인 말인데 병을 앓던 중 마주치니 이만큼 사무치는 말도 없다. 금요일부터 발병한 정체를 알 수 없는 질병에 걸려 3일을 내리 앓았다. 오늘은 그나마 회복되어서 다빈이 달고 도안동 저글커피바에 가서 커피도 마셨다. 자택 감금에서 풀려난 기념, 다른 사람들을 좀 만나고 싶어 사촌 언니도, 완태도, 지돌이도, 털보도 불러보았지만 아무도…

  • 곧망할포차

    일기를 시작하기가 어렵다. 그래서 오늘은 일기를 시작하기가 어렵다는 말로 일기를 시작해 본다. 밤에 잠도 잘 안 와서 팟캐스트로 일묵스님 법구경 틀어놓고 잔 지가 오래되었다. 일묵스님으로 말할 것 같으면 그 옛날 서울대 집단출가 사건의 장본인 중 하나로………. 스님 설명하면서 제일 먼저 서울대 어쩌고 적는 내 자신의 속물근성 언제쯤 없어질까요… _()_ 그동안… 늘 그래왔듯 멀리서 보면 아무일…

  • 우리 시대의 도덕 풍경

    쓰고 싶은 글이 많은데… 내게는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하나의 일(≠job)이 된 지가 오래 되어서 모드 전환이 잘 안 된다. 어느 순간부터 삶이라는 것이 단순한 생명활동의 연장 쯤으로 여겨져 올해 하반기에는 일기도 거의 안 썼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얼마 전부터 머릿속을 떠돌아다니는 주제가 두 개 정도 있다. 하나는 요즘 내가 태어나 거진 처음 느껴보는 다이어트 집착에…

  • 막내 투병 노트

    토요일 : 애가 하루종일 밥도 안 먹고 화장실도 안 갔음을 인지 (자율급식이라 더 알아차리기 힘든 점이 있었던 것 같다) 밥투정인가 사료가 맘에 안 드나.. 츄르는 받아 먹길래 대수롭지 않게 생각하고 일단 지켜보기로 함. 일요일 : 아침이면 제일 일찍 일어나서 나나 엄마한테 밥/츄르 달라고 깨우는데 이 과정이 생략.. 사료 당연히 거부, 츄르까지 거부. 이틀을 굶으니 활력이…

  • 유성온천역에서 중앙로역까지

    남들의 퇴근길은 나의 출근길로 통하고… 대전의 지하철이 드물게 붐비는 때 마다 승차하고 있다. 몸땡이 하나에 걸거치는 것들이 너무 많아 무거운 자루 옮기듯 걸음을 떼야 한다… 실제로 무거워지기도 했음.. 한.. 7-8키로 쯤.. 거의 체감 하루에 1kg 식으로 찌고있다… 병원에선 약 때문은 아니래는데 그럼 순전히 내가 많이 처먹은 탓이라는 걸까나?????? 내 앞에 앉은 한 중딩이는 학원에서 내준…

  • First you look so strong

    then you fade away… 간만에 아침 일찍 일어나 세이cgv로 영화보러 갔다. 망해서 문닫은 지 오래인 백화점이지만 <킴스비디오> 상영하는 곳이 대전에선 꼭 거기 뿐이라, 허옇게 밝은 대낮에도 어두컴컴 우중충한 백화점(이었던) 건물 엘리베이터를 타고 7층에 올라갔다. 2000원을 내면 16분 마사지를 해주는 의자가 있었다. 이천원 귀한 줄 모르고 괜시리 몸을 맡겨보았다가 계림 생각만 간절해졌다.. 계림은… 7만원인데.. 코스트코에서 <한입에…